바이브래텀_2. 가상 인물, 가상 기업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1 애플 코드와 씨드 (2013년 06월 발행)

스티브 잡스는 임종 직전 팀 쿡을 두 번에 걸쳐 불렀다. 첫 번째 미팅에서 잡스는 NeXTStep10이 자신이 애플을 떠나 넥스트(NeXT) 사를 설립했을 때 만든 팀으로, 넥스트(NeXT)에서 객체지향 운영체제를 만들었고 픽사에서 를 만들었던 특별 팀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임종 전, 팀 쿡을 두 번째로 부른 잡스는 자신의 비밀 컴퓨터에서 그들과 매일 브랜드 전략 회의를 비롯한 디자인 자문을 얻었다는 것을 고백하는 한편, NeXTStep10을 소환할 수 있는 코드명을 알려 주었다. 코드명은 패너시아(Panacea)다.

소니는 데이비드 매닝(David Manning)이라는 가상의 인물을 창조하고, 리지필드 프레스(Ridgefield Press) 기자로 만들었다. 그리고 소니의 자회사인 콜롬비아픽처스에서 만든 영화를 호의적으로 평가하는 추천글을 쓰는 기자로 활동하게 했다. 하지만 《뉴스위크》 기자인 존 호른(John Horn)은 ‘The Reviewer Who wasn't There. (June 2, 2001)’이라는 사설로 가상의 인물인 매닝을 폭로했고, 진실이 밝혀졌다. 

 

기업에서 이렇게 가상의 인물을 만들고 이야기를 꾸며내는 일은 비공식적으로 많이 자행된다. 하지만 이 전신은 FBI다. FBI는 테러리스트를 잡기 위해서 가상의 인물을 만들어 인터넷에서 작전을 수행하게 했다. 이때 동원된 사람이 시나리오 작가들이었다. 파장을 예상한 FBI는 작가들을 작전에서 철수시키는 한편, 가상 인물을 계속 창조하는 비밀 연구 기관인 SEED를 만들었다. 

 

SEED의 첫 번째 임무는 미국 내부에 있는 테러리스트와 미국의 적국 리더들의 행동유형을 예측하기 위한 일종의 시나리오 게임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일이었다. 그리고 다양한 인물과 상황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더 많은 연구원과 대학과의 긴밀한 연계가 필요했던 SEED는 표면적으로 민간 연구소 형태인 ‘인류문화 연구소’로 확대 발전됐다. 하지만 여전히 그 본체는 미국 해병대와 CIA 전역 요원들로 구성된 사설경호 업체인 블랙워터(Blackwater)와 같은 비밀 권력 단체였다.

 

잠시 과거로 돌아가서, 멀더와 스컬리는 15년 전 FBI의 X파일 팀 소속이었다. 처음에는 외계인이 관련되었다고 제보된 사건을 주로 조사하다가, 나중에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연구했다. 그리고 이 두 사람은 세계에서 일어나는 초자연적인 현상 이면에 미국 정부가 무기상인과 비밀 조직을 은폐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유를 모른 채 수많은 사람이 희생되었고, X파일은 FBI에서 폐기되고 말았다. 결국, 멀더와 스컬리는 FBI를 떠났다.

 

 

 

 

스컬리는 FBI의 통제권을 떠나 인간심리를 연구하는 대학교로 돌아갔다. 그러나 멀더는 여전히 FBI의 그늘 아래 있었다. FBI는 멀더가 눈치채지 않고 X파일의 일을 계속 수행할 수 있도록 ‘인류 문화 연구소’ 상임연구원이라는 직책으로 SEED에 취직시켰다. 자연스럽게 조작, 아니 유도했다고 표현하는 게 맞겠다. 겉으로 보기에 현재의 SEED는 인류의 문화와 문명의 기본 유형을 연구하며, 현재의 트렌드를 통해서 미래를 예측하는 연구소다. 

 

그러나 실체는 브랜드의 트렌드와 문화의 트랜스를 일으키면서 세계 경제의 방향과 여론을 이끌어내는 시장 중력 집단이다. 한마디로 이곳에서 하는 일은 인간의 문화 가운데 있는 특이현상을 파악해서 원인과 결과 그리고 앞으로 전개될 방향을 알아내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인터넷 시대의 도래와 함께 새롭게 변화되는 인간의 ‘대중 심리’를 연구하면서, 인터넷 매체로 적국을 향한 심리전과 테러를 유도할 수 있는 인간의 집단 코드를 발견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멀더는 SEED의 실체를 모른다. 

 

SEED를 설립할 때, FBI는 영화 <트루먼 쇼>에서 컨셉을 빌렸다. 멀더가 SEED의 존재를 모르게끔 비밀을 유지하는 내부 작전명이 ‘트루먼’이 된 연유다. 따라서 공식 작전명을 Z파일로 명명했다. 한마디로 멀더는 이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이곳에 들어와서 자신이 FBI에서 했던 X파일과 같은 일을 기업의 브랜드와 트렌드로 바꾸어서 연구하고 있었다.

 

2011년 10월 5일 스티브 잡스가 사망하고 두 달쯤 됐을 때 애플의 새로운 경영자인 팀 쿡이 FBI에 사건을 의뢰했다. 잡스가 사망하자마자 그의 비밀 조직이었던 NeXTStep10의 조직원 10명 모두 실종되었기 때문이었다. 수사 과정에서 그들은 잡스 사후 한 달 사이에 9명의 행방을 알게 되었다. 그 중 4명은 교통사고로, 2명은 신종플루로 사망했고, 1명은 익사, 1명은 자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에 있다. 현재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단 한 명의 생존자가 서울로 입국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바로 그가 팀 쿡에게 연락해서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사실 팀 쿡도 그들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NeXTStep10이 확실히 누구며 스티브 잡스와 어떤 일을 했는지는 전혀 몰랐다. 스티브 잡스는 임종 직전 팀 쿡을 두 번에 걸쳐 불렀다. 첫 번째 미팅에서 잡스는 NeXTStep10이 자신이 애플을 떠나 넥스트(NeXT) 사를 설립했을 때 만든 팀으로, 넥스트(NeXT)에서 객체지향 운영체제를 만들었고 픽사에서 를 만들었던 특별 팀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임종 전, 팀 쿡을 두 번째로 부른 잡스는 자신의 비밀 컴퓨터에서 그들과 매일 브랜드 전략 회의를 비롯한 디자인 자문을 얻었다는 것을 고백하는 한편, NeXTStep10을 소환할 수 있는 코드명을 알려 주었다. 

 

코드명은 패너시아(Panacea)다. Panacea는 pan(all) ac(heal), ea(ia=disease)를 조합한 단어로, 절대적이며 완전한 치료제를 의미한다. 현재의 인터넷, 컴퓨터 시장이 전염병에 걸렸다고 여긴 스티브 잡스가 직접 지은 이름이었다. 이들의 미팅은 스티브 잡스가 요청할 때마다 비정기적으로 이루어졌다. 일주일에 한 번씩 문자, 편지, 메일 혹은 게시판에 호출이 오면 특정 호텔 방에 들어가서 준비된 노트북으로 회의하거나, 자신과 한 명의 운전사만 타고 있는 리무진을 타고 각자 회의를 했다. 10명 전체가 만난 적은 없었고 모두 스티브 잡스가 개별적으로 만나 관련 안건으로 미팅을 진행했다. 스티브 잡스의 창의적 뮤즈(Muse)와 같은 조직이었다.

 

FBI는 팀 쿡의 이야기를 듣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려고 했으나, 백악관의 비밀 조직 라인에서 들어온 견제 때문에 난관에 부딪혔다. X파일 국장 출신의 스키너는 공식적인 FBI 조사가 아닌 SEED를 통해서 비밀 조사를 하자고 FBI 간부들에게 제안했다. 그리고 이 프로젝트에 멀더를 추천했다. 

 

FBI는 SEED 연구소장에게 멀더가 실종된 NeXTStep10 조직원을 찾고 실체를 파악할 수 있도록 임무를 주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멀더가 이 일에 관심을 갖도록 한 권의 보고서를 전달했다. 2007년, 특정 사이비 종교의 브랜드 조사과정에서 실종된 케리 얀시 요원과 잭 트라우 요원의 리포트인 ‘슈퍼내추럴 코드’였다. 멀더는 먼저 리포트를 살펴본 다음, 함께 일할 파트너로서 X파일 당시의 동료인 스컬리를 초청했다. 

 

스컬리는 10년 전 멀더와 헤어진 후에 고등 산업 심리학을 공부하고 생체 심리학 박사가 되어 있었다. X파일 프로젝트에서 경험한 것을 토대로 연쇄 살인범과 사이코패스들을 연구했고 현재는 경찰대학의 정신분석 교수로 재직 중이었다. 멀더가 제안한 사건이 X파일의 연장선이었다면 스컬리는 분명 응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멀더는 스컬리의 흥미를 유발할 이야기를 넌지시 던졌다. NeXTStep10의 사망자들에게서 학계에서는 입증되지 않았지만 췌장암을 일으킬 수 있는 CHU456XT라는 희귀한 암 유도 전이 세포가 모두 발견되었다는 것이었다. 이들의 죽음은 분명히 유도살인이라고 생각한 스컬리는 주저하지 않고 프로젝트에 참여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그리고 그들은 서울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 채, 상공에서 대화를 이어갔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브랜드 소설, 슈퍼내추럴 코드, 바이브래텀, 스티브 잡스, 영적 복제, 보이지 않는 세상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바이브래텀_1. 끝에서 처음... “스컬리, 인사하세요. 한국어 통역관입니다.” “안녕하세요. 안나 한 스미스입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스...

바이브래텀_3. 거대한 힘 “스컬리, 제가 언제 생각하고 일했나요? 부딪히면서 생각하잖아요. 잡스는 자신의 인생에 보이지 않는 그 무엇이 있다고 했...

바이브래텀_4. 이론과 실제... “스컬리. 그래서 잡스가 자신의 뇌를 얇게 썰어서 10명의 사람에게 이식했다는 건가요?” “글쎄요. 스티브 잡스는 간 이식을...

바이브래텀_5. 잡스의 궤도... “스컬리, 인간 자체는 처음부터 결핍된 상태예요. 계속 성경을 예로 들게 되네요. 창세기에 나와 있는 인간의 창조과정만 ...

바이브래텀_6. 드러난 비밀... “안나 한 스미스라고요? 조회해 보죠. 그리고 지금 나는 당신을 보고 있어요. 그 휴대폰은 여기까지만 사용하고 옆에 보이...

바이브래텀_7. H의 정체 “멀더 요원, 당신 옷에는 2개의 추적장치가 있었어요. 제가 모두 제거했습니다. 지하철에서 당신의 미행을 확인했고 결국 ...

바이브래텀_8. 섬광기억 “스… 컬…리? 여기가… 어디죠?” “멀더, 괜찮아요? 우리가 묵는 호텔이에요. 멀더, 물 좀 마셔보겠어요?”

바이브래텀_9. 진실의 뒷면... “내가 깨어나면 무엇을 하지?” “포맷되겠죠.”

바이브래텀_10. 편집된 기...

바이브래텀_11. 복구된 기...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