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새벽시간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2 브랜드와 부(富)랜드 2 - VISGRAM (2013년 08월 발행)

“시온아. 엄마는 일곱 살에 고아가 됐어. 내가 왜 태어나야 했는지 수없이 질문하며 신께 기도했어. 하지만 신은 그 이유를 말해주지 않았지. 대신에 내가 왜 태어났는지 알아가는 지혜를 주셨단다. 그래서 나는 내가 왜 태어났는지 알기 위해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았어. 내가 하지 않으면 안 될 일과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은 거야. 지금 내가 하는 일이 바로 그 일이고. 지금은 내가 아니면 이 일을 할 사람이 없어. 많은 사람이 모두 할 수 있는 일을 하기 원해. 자기다움이 없 어지는 거지. 나는 내가 고아여서… 대부분의 고아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인생을 살아가는지 잘 알고 있어. 내가 할 일은 그들에게 가족이라는 소속감을 만들어 주는 거야. 부모님처럼 그들을 양육하고 돌보는 그런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 이것이 신에게 받은 나의 소명이란다. 이것이 나를 움직이고 있는 원동력이야.”

17. 새벽시간 소명

 

 

 “무슨 생각을 그렇게 하세요?” 시온은 브살렐 매장을 블랙과 화이트 옷으로만 연출했다. 한승희는 시온이 연출한 매장을 아무 말 없이 10여 분 동안 보고 있었다. 시온의 질문에 한승희는 무슨 말을 하려다가 멈추었다. 그렇게 몇 분이 지나서 한승희는 미소 지으며 조용히 말했다.

 

“고요함, 적막함.” 한승희가 말했다. 그리고 다시 아무 말 없이 10여 분이 흘렀다.

 

“새벽, 그러니깐 여명 같은 브랜드예요.” 시온이 먼저 말했다.

 

“여명, 가장 어둡지만 곧 환해지는 시간이지.” 시온이 한승희의 옆에 앉아 어깨에 머리를 기댔다.

 

“엄마, 저 가운데 빨간색은 어떤 빨간색인가요?” 윤시온은 블랙과 화이트 옷 사이에 끼어있는 빨간 옷을 가리켰다. 한승희는 그제서야 시온이 연출한 컨셉이
무엇인지 알았다.

 

“이번 매장의 컨셉이 정말 여명이었니?” 한승희가 말했다.

 

“맞아요. 저 벽에서 빛이 나오는 것을 연출하고 싶었어요. 저 빨간색이 어떤 빨간 색인지 잘 모르지만, 여명에 막 떠오르는 태양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정말 그렇게 보여. 비스그램은 정말 많은 것을 이야기하는 브랜드가 될 것 같네. 나도 비스그램을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드는구나.”

 

“아까 저에게 말하려고 했던 거죠?” 시온이 물었다.

 

“맞았어. 시온이가 엄마 마음에 들어와서 사는 것 같구나. 어떻게 다 알았지? 예전에는 우리 아들이 참 무뎠는데?” 한승희는 신기하다는 듯이 시온을 바라보았다. 

 

“엄마, 이상하게 흑백으로 세상을 보니까 본질만 보여요. 눈에 보이는 것을 보지 않고 상황과 의도만 보게 돼요. 색깔이 주는 신호는 보지 못하지만 의도가 주는 느낌은 파악할 수 있어요. 제 눈이 이제껏 없던 감각을 가진 것 같아요.”

 

“그렇구나. 엄마는 이 매장에서 나의 인생을 보는 것 같아. 흑과 백… 내 인생은 일곱 살 아이가 감당하기 어려운 불행에서 시작해 잠시 스쳐간 행복과 또 다른 어려운 시간이 밀물처럼 왔다가 썰물처럼 빠지듯이 흘러가고 있어. 그런데 말야. 저 붉은 색이 잠깐 나를 멈추게 하는구나. 왠지 나에게 뭔가를 알려주는 것 같아. 뭔지는 모르겠지만…”

 

“저 빨강은 붉은 색인가요?” 시온이 한승희에게 물었다.

 

“응?” 한승희가 당황했다.

 

“제 눈은 검정색보다 약간 명도가 밝은 색이에요. 붉은 것, 빨강, 레드… 글쎄요. 색깔이 잊혀지고 있어요. 사실 너무 겁나요. 결국 나는 무엇을 알게 되고 모르게 될지…” 시온은 엄마의 얼굴을 정면으로 바라보았다.

 

“그런데 엄마는 왜 이 일을 하세요? 지금보다 더 행복하고 많은 것을 누릴 수 있잖아요. 왜 굳이 이런 어려움을 택했어요? 사실 저는 어리기 때문에 그런 생각이 들어요. 왜 엄마가 고생을 해야 하죠?” 시온은 한승희를 쳐다보았다.

 

“시온아. 엄마는 일곱 살에 고아가 됐어. 내가 왜 태어나야 했는지 수없이 질문하며 신께 기도했어. 하지만 신은 그 이유를 말해주지 않았지. 대신에 내가 왜 태어났는지 알아가는 지혜를 주셨단다. 그래서 나는 내가 왜 태어났는지 알기 위해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았어. 내가 하지 않으면 안 될 일과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은 거야. 지금 내가 하는 일이 바로 그 일이고. 지금은 내가 아니면 이 일을 할 사람이 없어. 많은 사람이 모두 할 수 있는 일을 하기 원해. 자기다움이 없 어지는 거지. 나는 내가 고아여서… 대부분의 고아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인생을 살아가는지 잘 알고 있어. 내가 할 일은 그들에게 가족이라는 소속감을 만들어 주는 거야. 부모님처럼 그들을 양육하고 돌보는 그런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 이것이 신에게 받은 나의 소명이란다. 이것이 나를 움직이고 있는 원동력이야.”

 

시온은 고개를 들어 한승희를 보았다.

 

“혹시 제 소명도… 그러니까 제가 완전색맹이 된 것도 엄마의 소명과 연결된 것 아닐까?” 시온은 아무 생각 없이, 그러니깐 엄마와의 동질감을 갖기 위해 말을 꺼냈다. 하지만 그 순간 한승희의 눈에서 눈물이 흘러내렸다.

 

“엄마… 미안해요. 제 말은 그런 뜻이 아닌데…”

 

“알고 있어. 시온이의 마음 잘 알아. 사실 나도 하루종일 그 생각을 하고 있거든…” 시온은 다시 엄마의 어깨에 기대 앉았다.

 

“엄마, 비스그램이 어떻게 시장에서 생존할까요? 의미와 가치만으로 시장의 경쟁에서 생존하는 것은 아니잖아요.”

 

“마케팅 비용 없이 오직 자신의 아이덴티티로 브랜딩을 해야 하는 신규 브랜드는… 런칭하자마자 경쟁구도에 들어가면 경쟁에 질 수 밖에 없어. 시장에서 비
스그램은 다른 브랜드와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가치를 증명하기 위한 길을 택해야 돼.”

 

 

3非 법칙
비경쟁, 비타협, 비상식. 3非 법칙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원과 인력 등이 부족한 작은 기업들이 스마트(smart)하게 브랜드를 구축해 나가는 데 필요하다.

비경쟁: 작은 기업들은 기존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이미 얻고 있는 가치를 인정하고 동일한 것을 추구하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시장이 이미 제공한 가치 이외에 사회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찾고 그것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치열한 다툼으로서의 경쟁을 피하고 오히려 협력과 공생을 도모하게 된다.

비타협: 작은 기업은 어떤 분명한 목적과 이에 맞는 원칙을 가지고 있을 때, 이에 부합하지 않는 것들에 대해서 언제든지 ‘No’를 외치는 자세를 가 지고 있어야 한다. 중요한 원칙을 지키기 위해서 단기적인 이익이나 상황을 핑계로 타협하지 않는다. 이는 작은 조직을 빠르게 움직이고 변화시키는 강점인 ‘융통성’과는 확실히 구분된다.

비상식: ‘비상식적으로 일한다’는 의미는 윤리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잘못된 행동이 아니라, 업계에서 의심 없이 상식이라고 받아들여지는 부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달리 시도해 보는 자세를 말한다. 이런 자세를 가진 작은 기업들은 브랜드에서도 확실한 차별성을 나타낸다. 이 차별성이야말로 기업의 크기와는 상관없이 시장에서 특별하게 ‘구분되는’ 브랜드를 만드는 요소다.

‘우리 브랜드가 이 세상에 무엇 때문에 존재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만 확실히 대답할 수 있다면 3非 법칙은 이를 이루기 위해 현실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원칙이 될 것이다.

 

 

“대기업이나 다른 사람들이 카피를 하거나 더 좋은 물건으로 판매하면 어떻게 하죠?”

 

“시온아, 걱정하지마. 만약에 우리와 비슷한 컨셉으로 만들어진 브랜드가 있고, 시장에서 블랙 앤 화이트 제품을 잘 팔고 있다면 그 사람들은 단지 블랙 앤 화이트 제품을 팔고 사는 사람들이야. 우리가 비스그램에서 보여주는 컬러의 의미도 카피했다면, 그건 사람들에게 가치를 속여서 영혼 없이 그냥 생존하는 브랜드야. 시온아. 우리가 비스그램으로 만날 사람들은 그런 사람들이 아니잖아. 누가 진짜일까? 그런 사람들은 돈이 안 벌리면 문을 닫거나 매장의 컨셉을 바꾸겠지. 비스그램은 어떻게 해야 하지? 비스그램의 가치는 누구나 쉽게 얻지 못해. 가치를 그렇게 쉽게 얻을 수 있다면 이 세상은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일 거야. 네 말처럼 비스그램과 우리는 아주 긴 여행을 하게 될 거야. 여행을 하다 보면 친구도 만나고, 위험도 겪게 돼. 그런데 우리의 여행에는 목적지가 있잖아. 목적지가 있는 여행자는 언젠가는 도착하게 되어 있어. 그리고 목적지가 명확하면 많은 사람이 우리의 여행에 동참할 거야. 우리가 만드는 브랜드는 100년을 생각해야 돼. 사람도 100살을 살잖아. 비스그램이 100년을 살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100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을 가치를 찾고, 구축하고 보존하는 거야. 바로 그것이 브랜드를 브랜드답게 하는 브랜딩이지. 우리는 비스그램을 비스그램답게 만들면 된단다.”

 

 

 

 

Brand NOTE

 

5_VISGRAM Workshop

 

인간이 추구해야 할 가장 숭고한 가치로 브랜드를 만들자.
‘사용’이 아니라 사‘ 랑’의 이유로 브랜드를 만들자.
결국 쓰레기가 되는 상품이 아니라 다음 세대로 전해주는 유산을 만들자.

 

브랜드 포이에마를 적어보자.

 

브랜드 별자리를 그려보자.

 

브랜드 신발에 브랜드의 가치를 그려보자.

 

전지에 브랜드 가치를 이용한 브랜드 아이덴티티 휠을 만들어 보자.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소명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