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컨셉 어워드, FWA
전 세계, 플래시 기반 웹사이트들의 각축을 담다.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롭 포드  고유주소 시즌1 / Vol.8 브랜드와 컨셉 (2009년 01월 발행)

FWA(Favorite Website Award)는 하루 평균 1.73초 만에 한 명, 평일 평균 약 5만 건 정도의 방문기록을 갖고 있는 영국 기반의 웹 어워드 시상기관이다. 연 간 1,500만 명이 방문하는 이 웹사이트는 전 세계에서 플래시를 기반으로 개발된 신규 웹사이트들을 소개하고 시상한다. ‘오늘의 사이트’인 SOTD(Site Of The Day), ‘이달의 사이트’인 SOTM 그리고 ‘올해의 사이트’인 SOTY를 내역으로 80명이 넘는 심사위원단이 선발 및 시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PCA(People’s Choice Award)라는 항목을 따로 만들어 전문가가 아닌 일반 유저들의 의견도 수용할 정도로 다각적인 시각을 가진 저명한 수상기관이다. 이 웹사이트의 수장인 롭 포드Rob Ford는 각각의 웹사이트들이 객체들 사이에서 다리 역할을 얼마나 잘 수행 하고 있는가, 그 다리는 매력적이며 튼튼한가를 요목조목 평가하고 감별해 주는 검수관 같은 사람이다. FWA를 8번째(한 달에 약 4만 명)로 많이 방문하는 나라인 한국에 롭 포드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한국을 흥미롭고 획기적인 웹사이트를 구현해 내는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로 기억하고 있었다.

The interview with 롭 포드(Rob Ford)

 

 

 

어떻게 FWA를 설립하게 되셨습니까?
웹에서의 저의 첫 경험은 1990년대 말 처음으로 공짜 스크린세이버를 발견하면서부터였습니다. 온라인에서 뭔가 무료로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된 후로는 굉장히 빠른 속도로 웹에 빠져들기 시작했고, 어느새 HTML을 배우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1999년까지는 그냥 취미로 플래시를 사용해서 뭔가를 만들다가 드디어 트리씨티(treecity)라는 웹에이전시를 런칭하게 되었죠. 그런데 그 다음 해 저는 엘로우 페이지(Yellow Pages)가 후원하는 옐 웹 어워드(Yell UK Web Awards)로부터 이메일을 한 통 받게 되었습니다. 옐 웹 어워드는 그 당시 영국에서는 가장 큰 규모의 웹 평가 기관이었습니다. 제트리씨티 웹사이트가 전설적인 *딥앤드(Deepend)같은 웹사이트들과 함께 후보자 명단에 등재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굉장히 흥분되는 순간이었고 그것을 계기로 어워드 기관이 얼마나 흥미롭고 유쾌한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2000년 초에 어떤 흐름을 읽어낼 수 있었습니다. 굉장히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플래시 기반 웹사이트들이 점차 등장하기 시작했는데 아무런 평가기관이 없었던 것이죠. 그래서 트리씨티 선정 웹사이트 어워드(Treecity Favourite Website Awards)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은 2000년 5월에 이름을 FWA 로 바꾼 것이 그 탄생 배경입니다.

 

지난 9년간 최고의 플래시 웹사이트들을 계속해서 유저들에게 소개해 왔습니다. 그리고 최초의 당선작은 *풀스로틀(Full Throttle)이었습니다.

 

컨셉이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컨셉이란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형성된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그 메시지는 어떠한 방법으로라도 전해져야 의미가 있는 것이고요.

 

그렇다면 강력한 컨셉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강력한 컨셉이란 유저에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감흥을 주는 컨셉인 것 같습니다. 보는 사람을 웃게 만들거나 울게 만들거나 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지요. 무엇이 되었든 당신을 감동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FWA의 대표로서가 아닌, 개인적 생각에 그간 가장 컨셉이 명확한 웹사이트는 무엇이었다고 생각하십니까?
*헬로우사우어샐리(Hello Sour Sally)라는 웹사이트입니다. 그 웹사이트의 마스코트인 샐리(Sally)를 통해 사용자에게 모든 컨트롤 권한을 부여하는 웹사이트 입니다. 넘치는 개성으로 재미와 위트를 주는 절대 잊을 수 없는 감흥을 선사합니다. 그래서 명확한 컨셉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유니클로(UNIQLO)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2007년에 저를 가장 흥분시킨 웹사이트 였습니다. 그들의 타깃에 딱 맞는 창의적인 컨셉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나 유니클락(UNIQLOCK)은 여지껏 보아온 수 많은 사이트들 중에서 저를 가장 중독시킨 최고의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컨셉이 강력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들의 타깃과 정확한 연결점을 찾아내었고 그 연결점을 독보적이고 창의적인, 그리고 쿨한 아이디어로 가공해 고객들을 감동시켰기 때문입니다.

 

웹사이트를 평가함에 있어서 컨셉의 비중도는 얼마나 됩니까?컨셉을 따로 떼어서 평가하지는 않습니다. 컨셉은 녹아져 있는 것이고 웹사이트의 최종 구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컨셉을 따로 떼어낸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FWA의 평가단은 그 웹사이트의 독창성과 제작의 완성도를 봅니다.

 

웹사이트의 재방문을 일으키는 요소들은 어떠한 것이 있습니까?
두말할 나위 없이 컨텐츠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괜찮은 컨텐츠만 가지고 있어도 거의 성공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좋은 퀄리티의 컨텐츠라는 것은 그 컨텐츠가 얼마나 희소성이 있는가 입니다. 예를 들어서, FWA에서는 세계 각국의 에이전시들이 새로운 웹사이트를 런칭했을 때 저희에게 그 따끈따끈한 소식을 전합니다. 그러면 그 해당 웹사이트는 저희 유저들이 처음으로 보게 되는 퀄리티 높은 컨텐츠입니다. 이것이 바로 저희만이 제공하고 있고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특별한 컨텐츠가 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매일매일 방문하게 되는 이유가 생기는 것이죠.

 

많은 웹사이트들이나 블로그들이 이러한 퀄리티 있는 컨텐츠를 유지해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웹 서핑을 즐기다 복사해서 가져오는 것이 대부분인 것이 사실입니다. 기억해야 할 또 다른 한 가지는 하루에 너무나 많은 양의 컨텐츠를 업로드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매일매일 방문해서 한 두 개의 새로운 아이템을 보고 즐기기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너무나 많은 링크를 제공하거나 뉴스거리를 주면 사람들은 당신의 웹사이트에서 너무 오랫동안 머물면서 컨텐츠를 둘러봐야 하기 때문에 쉽게 질릴 수 있습니다. 한 가지를 올리더라도 아무도 갖고 있지 않을 법한 당신만의 수준 높은 컨텐츠를 제공하는 것에 집중해야 합니다.

 

전문가가 뽑은 웹사이트(SOTD, SOTM, SOTY)와 소비자가 뽑은 웹사이트(PCA)는 어떠한 차이를 보입니까?
전문가들은 제작의 완성도와 웹사이트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얼마나 명확하고 간결하게 전달되는가에 초점을 두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비디오 퀄리티를 많이 보는 편입니다. *에코다주(ecodazoo.com)와 *익스피어리언스(159experience159.com)가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일반적인 웹 서핑 유저들은 재미와 흥미 위주의 ‘WOW요소’에 초점을 많이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한 번 보고는 더 이상 방문하지 않는 경우도 허다하죠. 아우디 R8(http://www.audi.com/R8) 경우와 *네오스트림(neostream.com)등이 있습니다. 특히 네오스트림같은 경우에는 2002년 선정작이었는데 절대 잊을 수가 없습니다.

 

각 브랜드마다 혹은 비즈니스 모델에 따라 웹사이트의 역할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산업군별로 어떻게 다른지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기존에는 산업군별로 차이가 컸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점차 비슷해져 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누가 더 창의적이고 실험적인가로 말입니다. 평범한 회사들도 요즘에는 매우 창의적인 웹사이트를 구현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DHL(http://www.dhl-discoverlogistics.com/logbook)입니다. 그리고 노스웨스턴 금융사(Northwestern Mutual)의 프로모션용 웹사이트인 *랫유어워리즈고(Let Your Worries Go) 역시 그러한 현상을 보여주는 좋은 예시 입니다.

 

브랜드에게 있어 웹사이트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10년 전만해도 이러한 질문에 대해서는 ‘사실상 웹사이트는 브랜드에게 있어서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라고 대답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죠. 모든 브랜드에게 있어 웹사이트의 중요성은 굉장합니다. 그래서 훌륭한 컨텐츠와 비주얼로 퀄리티를 유지해야 합니다. 좋은 브랜드일수록 웹사이트의 퀄리티를 오프라인 매장과 동등하게 유지합니다. 그렇지 못하면 오히려 브랜드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수도 있습니다.

 

그러한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내기 위해서는 어떠한 점에 중점을 두고 웹 사이트를 구현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인 아스톤 마틴(Aston Martin) 사례를 봅시다. 그들의 자동차는 전 세계적으로 호평 받고 있으며, 영화 <007> 시리즈에 등장할 만큼 혁신적입니다. 그러나 웹사이트는 거의 6년 전의 것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상품을 보여주기 위한 웹사이트는 반드시 상품의 훌륭한 디자인과 그 상품을 만들어 내는 과정에서의 창의적인 접근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또한 가능한 한 큰 사이즈로 아름다운 이미지들을 보여 주어야 소비자들의 WOW심리에 자극을 줄 수 있는 것입니다.

 

반면에 Mercedes AMG(http://www.mercedes-amg.com/SL65BlackSeries/)가 최근에 그들의 신차를 어떻게 보여주었는지 보십시오. 바로 이것이 자동차를 보여주는 최고의 방법을 말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웹사이트는 사각형 프레임(모니터 화면)이라는 제한된 아웃라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점 때문에 생기는 어려움은 무엇이며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서 어떠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까?
꼭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세상에는 창의적인 디자이너와 웹 개발자로 넘쳐나고 있습니다. 이 웹사이트들을 한 번 보십시오. 그러한 제약 조건을 훌쩍 뛰어넘은 사이트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퍼브릴시스앤할리니스(Publicis & Hal Riney’s) 같은 웹사이트는 그러한 공간을 넘어서서 웹캠을 이용해 자신의 손이나 몸으로 마우스 없이 모든 컨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장치를 보여줍니다. 웹캠만 있다면 마우스가 필요 없습니다. 앞으로 모든 사이트들이 이렇게 변모할지 모를 일입니다. 또한 *뮤직인어보틀(Music in a Bottle)이라는 웹사이트는 자신이 구매한 맥주병 뒷면의 바코드를 웹캠으로 인식시켜 해당 바코드에 기억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바코드의 무한한 가능성을 앞으로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게 만드는 사이트라고 볼 수 있습니다. *레드이슈(Red Issue)는 컨텐츠 레이어 이동을 위해서 획일적으로 버튼을 누르는 대신 마우스로 방향을 그려가며 레이어를 넘기는 사이트 입니다. 이러한 모든 사이트들이 앞으로의 웹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집니다.

 

앞으로의 FWA의 계획이 궁금합니다.
몇 가지가 있습니다. 2009년에 새로운 웹사이트 하나를 더 런칭할 계획입니다. FWA포토(FWAphoto.com)라는 웹사이트인데, 온라인에 수없이 많이 업로드 되는 사진들 중에서 ‘FWA가 뽑은 오늘의 사진’ 등의 느낌의 컨셉입니다. 그리고 FWA씨어터(FWAtheater.com)에 지금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쏟을 계획입니다. 또한 FWA 홈페이지를 리뉴얼할 생각입니다. 마지막으로 리뉴얼한지 벌써 3년이나 지났기 때문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
* Deepend(http://www.deepend.co.uk)
딥엔드는 1999~2000년, 약 2년간 국제무대에서 스무 번의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애드버타이징 에이지 인터내셔널(Advertising Age International)에서 세계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인터랙티브 대행사로 선정된 바 있다. 브랜드 기획부터 웹사이트 기획 및 개발은 물론 그래픽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 게임 개발, 인터렉티브 TV 등 뉴 미디어 분야의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 Full Throttle(http://www.davidgarystudios.com/v1)
플래시 기반 웹사이트의 전설이라고도 일컬어지는 데이비드 게리(David Gary)가 1999년에 런칭한 사이트로 개장 후 얼마 되지 않아 1,000만 명 방문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기변을 토해낸 사이트이다. 웹페이지의 구조와 기능면에서 어떤 것도 놓치지 않았다는 호평을 받는 사이트 중 하나이다.
* Hello Sour Sally(http://www.hellosoursally.com)
무지방 요거트 아이스크림 브랜드의 홈페이지다. 감성적인 일러스트와 동심을 자극하는 사운드로 꾸며진 웹사이트는 샐리라는 메인 캐릭터를 통해 손 쉽게 둘러볼 수 있도록 되어있다. 풍선을 타고 날아다닐 수 있고 덤블링도 즐기는 샐리는 다양한 상품소개와 매장소개로 자연스럽게 넘어가는 스토리텔링을 구사한다.
* UNIQLOCK(http://www.uniqlo.jp/uniqlock)
일본의 대표적인 SPA브랜드인 유니클로의 온라인 마케팅 프로젝트, 유니클락 켐페인 웹사이트이다. 5초마다 바뀌는 전자시계 화면과 이어지는 5초간의 심플한 동영상의 반복은 묘한 중독성을 일으켰으며, 개인 블로그용 위젯으로 유포되며 전 세계에서 이슈를 만들어 내었다. 이를 패러디한 UCC가 화제를 모으며 유튜브 등에서 소개되었고, 국내에서는 이를 본뜬 음료 브랜드 CF까지 등장하였다.
* Ecodazoo(http://ecodazoo.com)
스스로 개발한 3D 엔진을 사용하기로 유명한 마사유키 키도(Masayuki Kido)의 작품이다. 하나의 캐릭터마다 고유의 팝업북을 갖고 있으며 한장한장 넘길 때마다 구현되는 3D를 모든 방면에서 볼 수 있도록 구현해 놓았다. 마사유키 키도의 작품이 더 궁금하다면 www.roxik.com를 방문해 보길 권한다.
* experience159(http://www.experience159.com)
밀라노의 명문 가문 비스콘티를 상징하는 독특한 앰블럼을 가진 이탈리아산 자동차 브랜드 알파 로메오(ALFA ROMEO)의 159시리즈를 소개하는 웹사이트이다. 총 5개의 컬러로 나뉘어 보여지는 3D플래시는 실제 동영상이 아닌가하는 의심을 들게 하기에 충분하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온 유어 마크' 뮤직 비디오에 나오는 스포츠카가 바로 이 알파로메오의 줄리에타 스파이더모델이다.
* neostream(http://www.neostream.com)
플래시 게임 및 멀티미디어 전문 제작업체인 네오스트림의 웹사이트이다. 현재는 버전 5를 소개중인데, 2000년 경 첫 등장 당시 플래시 관련 서적의 추천 사이트로 소개되었던 유명 사이트이다. 메인 캐릭터인 쇼크보이의 움직임을 3D로 구현해내고 있으며 심플한 인터페이스 역시 볼만하다.
* Let Your Worris Go(http://www.letyourworriesgo.com)
미국 소재의 보험 및 금융회사인 Northwestern Mutual의 프로모션용 웹사이트이다. 자신의 걱정 거리를 잠수함, 열기구, 투척기, 우주선에 담아 날려보내라는 의미의 재미있는 플래시 웹사이트다. 일종의 플래시을 즐긴 후에 바로 상담과 연동될 수 있는 구성을 가짐으로써 금융관련 회사임에도 훨씬 감성적인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
* Publicis & Hal Riney's(http://www.hrp.com)
로저 캠프(Roger Camp)가 이끄는 퍼블릭스 앤 할리니스의 웹페이지이다. 붉은색 잉크가 퍼져 흐르는 비주얼도 볼만하지만 마우스 대신 웹캠으로 네비게이션을 구동시킬 수 있다는 점이 특색이다. 상하좌우를 가리키는 방향으로 몸을 움직이거나 손으로 동작을 취하면 각 방향에 설정된 컨텐츠로 넘어가게 된다. 각종 광고영상으로 유명한 그의 크리에이티브가 돋보이는 사이트이다.
* Music in a Bottle(http://www.music-in-a-bottle.de)
말 그대로 ‘병 안에 든 음악’이다. 독일에 본사를 둔 BIT맥주의 미국 시장 프로모션 웹페이지인 이곳 역시 웹캠을 응용한 인터렉티브 요소가 묻어나는 사이트이다. 맥주 뒷면의 레이블에 찍혀 있는 바코드를 웹캠을 통해 스캔하면 바코드 정보가 인식되어 그에 맞는 음악이 플레이 된다. 맥주를 마시면서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떠한 음악이 나올지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시킨다. 또한 다른 유저들이 스캐닝하는 모습도 켑쳐되어 확인할 수 있다. 셈플 바코드를 출력하여 실제 체험해 볼 수 있다.
* Red Issue(http://www.red-issue.com)
보통 버튼을 클릭하며 페이지를 넘기는 대신 마우스 드래그로 원하는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레드 이슈라는 패션 브랜드 웹사이트이다. 상하좌우의 방향설정은 물론 확대 및 축소, 그리고 목차페이지로 바로 넘어갈 수 있는 톡특한 인터렉티브 툴을 선보인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